불완전함의
아름다움

심오한 균형감각이 있습니다.
Joe Greer

사회가 한 방향으로 발전할 때에는 이를 거스르는 시류도 당연히 존재합니다. ‘인스타그램 시대’가 한창이지만, 많은 사진작가들은 필름 촬영을 통해 독특한 느낌을 재발견합니다.

즉각적인 만족과 빠른 삶의 속도를 추구하는 오늘날의 세태와는 반대로, 아날로그 사진은 사진작가들에게 여유를 갖게 합니다. 카메라에 롤 필름을 집어넣을 때부터 최종 이미지를 처음 만나볼 때까지, 아날로그 사진작가는 경험적인 여정을 떠나게 됩니다. 라이카 M6로 무장한 뉴욕 기반의 사진가 조 그리어는 자신이 필름 촬영에서 가장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기 위해 잃어버린 곳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저는 삶을 담는 사진가입니다.”

조의 사진 작업은 하나의 틀에 들어맞지 않습니다. 라이카 M6를 늘 챙겨 다니는 그는 어떤 상황에 접하든 늘 사진 찍을 준비가 되어 있기를 원합니다.

“라이카 M6는 제 속도를 늦춰 줍니다.”

젊은 시절 대부분을 승부욕 강한 운동선수로 살아온 그는 아날로그 사진으로 여유를 찾았습니다. 아날로그 사진을 통해 그는 삶을 더욱 단순하고 균형 잡힌 시선으로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More about the analog camera Leica M-A

“제가 찾는 것은 솔직함입니다.”

조의 중심 주제는 감정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마다, 그는 상황의 솔직함을 담아내 보는 이에게 진정한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합니다.

“필름은 작은 불완전함들로
가득합니다, 마치 삶처럼요.”

필름의 화학적 특성으로 인해, 아날로그의 시각적 느낌은 디지털과 다릅니다. 조는 이러한 작은 불완전함이 이미지에 아름다움을 더해 주는, 여정의 중요한 일부라고 여깁니다.

“아날로그 사진에는 디지털이 줄 수 없는 뭔가가 있습니다.”

디지털과 비교하면, 아날로그 사진은 분명히 실재하는 직접적인 경험을 제공합니다. 조는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아날로그 사진이 부상하는 것을 우리의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에서 비롯된 논리적인 귀결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정을 따라가면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조는 사진가들에게 다양한 장르와 촬영 장소, 필름을 시도함으로써 실험을 해 볼 것을 추천합니다. 사진 촬영의 루틴을 깨는 것은 언제나 새로운 관점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More about Joe and his work on our Leica Blog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