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집가의
사랑 이야기

빈티지 카메라가 전달하는 시대의 감각
Douglas So

빈티지가 전반적으로 유행하고 있고, 빈티지 카메라 역시 점점 더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중고 시장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고, 특히 젊은이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애호가들은 특별하고 희귀한 제품을 찾고 있습니다. 가치 때문만이 아니라 제품에 대한 향수, 그리고 그것을 소장함으로써 얻게 되는 개성 때문이기도 합니다

홍콩 출신의 더글라스 소는 거의 20년 간 카메라를 수집해 온 열성적인 애호가 중 한 사람입니다. 그는 사진을 알릴 뿐만 아니라, 전통 보존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자신이 설립한 F11 포토 뮤지엄과 F22 포토 스페이스에서 더글라스 소는 이제까지의 수집품들을 간략히 보여주고, 그에게 수집이 구매 그 자체보다 훨씬 큰 의미가 있는 이유를 설명해 주었습니다.

"라이카가 라이츠 포토그래피카 옥션을 개최한다는 사실은 입찰자들에게 큰 신뢰감과 자신감을 선사합니다."

더글라스 소는 라이카 옥션에서 운 좋게도 매그넘 소속 사진작가 스튜어트 프랭클린의 것이었던 MP 카메라를 손에 넣었습니다. 전 주인의 명성으로 잘 알려진 이 카메라는 최초로 생산된 MP 카메라이기 때문에 더욱 유명합니다.

See highlights of the upcoming Leitz Photographica Auction

"수집이란
내가 사고 있는 게 뭔지
알아간다는 의미입니다."

더글라스 소는 독서를 통해 이를 매우 잘 알게 되었습니다. 진짜와 가짜를 구별해 낼 역량을 갖추기 위해 초보자들이 꼼꼼하게 공부해야 할 책들이 많습니다.

"상업적으로 성공이라고 여겨지지는 않았습니다."

1956년 및 1957년에 만들어진 MP 카메라에 대해 더글라스는 이렇게 평가합니다. 당시에 만들어진 카메라는 402개뿐이었는데, 다른 라이카 M 카메라에는 없는 매우 특별한 기능 때문에 결국 수집 가치를 얻게 되었습니다.

"결국 기쁨은
내가 아는 것을
나누는 데서 옵니다."

더글라스는 유명한 사진가가 많은 카메라를 소장했다는 사실에 주목합니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카메라는 이안 베리의 것이었는데, 상태가 매우 좋아 사용하는 동안 관리가 잘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Read the in-depth interview with Douglas on the Leica Blog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