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영혼

Philipp Weinmann이 새로운 라이카 Q2 모노크롬과 함께 여행을 떠납니다

"모순적으로 들리겠지만, 흑백으로 색을 단순화하자 풍부한 색감이 만들어지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사진이란
우리가 자신을 더욱 깊게
탐구할 수 있도록 해 주고, 또한 우리
내면의 현실이 조화를 이루도록
만들어줍니다.”

그래서 저는 맨 처음 제가 만든 이미지에 대한 저의 반응을 중요시합니다. 제 사진이 다른 사람에게도 감정을 끌어낼 수 있다면 정말 기쁠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무엇 때문에 흑백 사진에
그렇게 매료되는 걸까요?”

왜 이런 사진 스타일이 저를 더 차분하게 만드는 걸까요? 저에게 이 과정은 스스로를 향한 여행과 같습니다.

”Q2 모노크롬으로
사진을 찍는 일은 정말 쉽고
저를 자유롭게 합니다.”


Q2 모노크롬 시스템이 가진 미니멀리즘은 제가 빛의 본질과 제 사진의 구성에 완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줍니다.

Read more about Philipp Weinmann and his work on our Leica Blog

"낮은 노이즈에 정말 감동했어요. 특히 높은 ISO에서도 풍부한 느낌을 유지하는 건 정말 놀랍습니다.”

Leica Q2 Monochrom

Embrace the soul of photography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