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용의
자화상

포토그래퍼 Misan Harriman이 Leica Q2 Monochrom 를 들고 그의 도시, 런던의 거리로 나가 인물사진을 촬영했습니다.

울림을 주는 인물사진을 촬영하기에 Leica Q2 Monochrom 만큼 적합한 카메라는 없다고 생각해요.
Misan Harriman

2020년의 런던: 영국의 포토그래퍼 Misan Harriman은 신념을 위해 행진하는 이들과, 언제나처럼 자신의 길을 가는 보통의 사람들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Black Lives Matter 운동이 한창이던 당시, 해리먼은 런던 시민들의 희망과 결의를 사진에 담고자 하였습니다.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0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1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2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3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4
misan_harriman_1512x1008_galery05

카메라와의 혼연일체

Misan Harriman이 Leica Q2 Monochrom과 함께하고 싶은 이유로 든 것은, 역설적이게도 카메라를 잡고 있다는 사실을 잊게 해 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Find out more about Misan Harriman and his work on our Leica Blog.

Leica Q2 Monochrom

Embrace the soul of photography

Top